Monstrous Women, Return to the Screen

September 15-17th, 2023
Shhh, South Korea





When one confronts the gaze of Medusa, everyone turns to stone. Similarly, delving into our desires will introduce you to the monstrous aspect of women. Desires arising from the physical body have always been the subject of our work and have been used as cinematic language. Hélène Cixous's The Laugh of the Medusa came across during a time when we were questioning why we can only tell our own stories. Cixous’s statement, "Woman must write herself," not only influenced our work but also brought other contemporary female directors’ films to our minds. "She doesn't "speak," she throws her trembling body forward." Like Cixous’s words, we want to showcase the short films of female directors who throw their “trembling” bodies onto the screen. This screening includes manifesto readings, short film screenings, and discussions.

메두사의 눈을 마주치면 모두가 돌로 변하듯, 우리의 욕망을 읽으면 괴물적 존재인 여성을 만나게 된다. 육체로부터 비롯된 욕망은 우리의 작업 소재이자 언어로 쓰였다. 《메두사의 웃음: 여성 괴물》은 ‘왜 우리는 자신의 이야기밖에 하지 못할까?’라고 스스로 질문하던 시기에 접한 엘렌 식수(Hélène Cixous)의 <메두사의 웃음>의 문장에서 시작되었다. “여성은 여성 자신을 글로 써야 한다.” “그녀는 ‘말하는’ 것이 아니다. 그녀는 대기 중에 떨리는 자기 몸을 던진다.” 우리는 식수의 말처럼 스크린에 “떨리는 자기 몸을” 던지는 동시대 여성 작가들의 영화를 보여주는 《메두사의 웃음: 여성 괴물》전을 기획하였다. 


Curated by Seokyoung Yang, Boyoon Choi
Graphic Design by Eunsoo Yoon